‘비긴어게인3’ 폴킴X유성권, 협업 무대···베를린 밤 감성으로 물들인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비긴어게인3’ 스틸컷. /사진제공=JTBC

가수 폴킴의 목소리와 바순의 선율이 독일 베를린의 밤을 감성으로 물들인다.  JTBC ‘비긴어게인3’에서다.

20일 방송되는 ‘비긴어게인3’에는 가수 이적과 태연, 폴킴과 바수니스트 유성권이 버스킹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폴킴은 오후 버스킹에 특별한 손님을 초대했다. 주인공은 바로 자신의 대표곡 ‘초록빛’의 연주에 참여했던 유성권. 유성권은 현재 베를린 방송교향악단에서 수석으로 활동하며 클래식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두 사람은 처음으로 ‘초록빛’ 무대를 함께했음에도 찰떡 호흡을 뽐냈다. 폴킴의 감미로운 음색에 바순의 선율이 더해져 환상적인 버스킹을 만들었다. 또한 폴킴은 바순 연주에 맞춰 ‘섬집 아기’를 선보였다. 폴킴의 음색과 아름다운 바순 연주가 어우러져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이적과 태연의 협업 무대도 펼쳐졌다. 두 사람의 첫 협업곡은 태연이 “이적과 함께 부르고 싶다”며 제안한 곡이다. 바로 메간 트레이너와 존 레전드가 함께 부른 ‘Like I’m Gonna Lose You’. 이적은 태연의 제안에 밤낮을 가리지 않고 노래를 연습했다. 그는 공연 직전까지도 가사를 보며 완성도 높은 무대를 위해 노력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비긴어게인3’는 20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