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즈’ 이준혁, 무명 배우 삼인방의 셰어 하우스 찾기···궁금증 ‘UP’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구해줘! 홈즈’ 스틸컷. /사진제공=MBC

배우 이준혁이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 출연해 셰어하우스 찾기에 나선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홈즈’에는 무명 배우 삼인방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세 명의 의뢰인은 함께 살 셰어하우스를 희망했다. 이들은 연기를 향한 갈망과는 달리 오디션의 기회조차 잡기 힘들어 ‘셋이서 더 열심히 해 보자’는 생각으로 동거를 결심했다. 세 사람의 의뢰 조건은 오디션 장소와 제작사가 모여 있는 서울 청담동을 대중교통으로 30분 이내 갈 수 있는 곳. 또 보증금 6000만 원에 월세 120만 원으로 방 2, 3개를 원했다.

이준혁은 MC 노홍철과 함께 의뢰인을 만나러 갔다. 이에 의뢰인들은 이준혁을 보자마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무명 배우의 사연을 들은 이준혁은 “기죽으면 안 된다. 오늘 상처를 입어도 계속 도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덕팀의 코디로 나선 이준혁과 노홍철은 의뢰인들의 매물을 찾기 위해 서울 암사동을 찾았다. 이곳은 노홍철이 유일하게 1승을 하며, 계약을 성사시킨 지역이다. 이에 노홍철은 암사동을 “승리의 기운이 깃든 동네”라고 소개했다.

한편 또 다른 매물이 있는 서울 대방동을 찾은 두 사람은 드라마 속 남자 주인공의 집같이 화려한 매물에 “주연배우의 기운이 느껴진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독특하고 감각적인 마당에 스튜디오가 술렁이자, 복팀의 양세형은 “덕팀은 술 먹을 곳만 찾아다닌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세련되고 감각적인 내부 인테리어에 복팀의 코디들마저 “여기에 살고 싶다”고 말했다고 해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홈즈’는 오는 22일 밤 10시 3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