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경찰:KCSI’ 김민재, 장기실종자 몽타주 완성···“가족 만나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도시경찰:KCSI’ 스틸컷. /사진제공=MBC

배우 김민재가 37년 장기실종자의 몽타주를 완성했다. MBC에브리원 ‘도시경찰:KCSI’에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도시경찰:KCSI’에서 김민재는 37년 장기실종자의 사연에 묵묵히 몽타주 작업을 매진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민재는 사무실 한편에 앉아 장기실종자의 몽타주 작업에 집중했다. 그는 끊임없이 실종자 가족의 사진을 들여다보고 고쳐가며, 휴식을 권하는 멘토 형사의 말에도 손을 떼지 않았다.

김민재는 며칠 동안 작업에 임하며, 두 가지 버전의 장기실종자 몽타주를 완성했다. 하지만 그는 “만족스럽지 않다”며 작업을 멈추지 않는다.

때마침 몽타주를 의뢰한 서울지방경찰청 장기실종팀 담당자가 찾아왔다. 담당자의 “장기실종자는 살아서 만나거나 돌아가셔서 만난다”는 말에 김민재는 무거운 표정을 보였다. 이어 “국내외로 입양되는 사람도 있다”는 가슴 아픈 이야기를 들으며, 실종자 가족의 사진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김민재는 자신이 작업한 몽타주가 “가족에게 치유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실종 아동들이 가족을 만날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 관심을 갖고 해결할 방안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도시경찰:KCSI’는 오는 23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