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성환, ‘99억의 여자’ 출연···조여정·김강우와 호흡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새 수목극 ‘99억의 여자’에 출연하는 배우 구성환.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구성환이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 출연한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현찰 99억을 움켜쥔 정서연(조여정 분)이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담았다. 앞서 배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등이 출연을 확정했다.

구성환은 극 중 건달 출신 사업가 흑곰 역을 맡았다. 흑곰은 화끈하고 호탕한 경상도 사나이로 오대용(서현철 분)과 라이벌 관계에 있는 인물.

또한 구성환은 영화 ‘하류 인생’으로 데뷔해 영화 ‘바람의 파이터’ ‘포화 속으로’ ‘26년’ 웹 무비 ‘통 메모리즈’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뽐냈다. 그는 최근 tvN 드라마 ‘지정생존자, 60일’에서 아이를 두고 파병을 떠나는 이강훈 중사로 분해 인상적인 모습을 펼쳐 눈길을 사로잡았다.

구성환은 이번 작품과 함께 영화 ‘제비’의 상현을 연기하며,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활약을 선보일 예정이다.

‘99억의 여자’는 오는 11월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