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만수로’ 김병지, 일일코치 등장···뉴이스트 백호 “팬이에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스틸컷. /사진제공=KBS

전 축구선수 김병지가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의 지원사격에 나선다.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에서다.

20일 방송되는 ‘으라차차 만수로’에는 한국으로 전지훈련을 온 첼시 로버스 선수들이 김병지를 만난다.

김병지는 통산 706경기 출전, 최다 무실점 경기, K리그 최초 골키퍼 득점 등 수많은 기록을 남긴 대한민국 대표 골키퍼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첼시 로버스의 구단주 김수로가 김병지를 소개하자, 뉴이스트의 백호가 선수들보다 더 들뜬 표정으로 그를 반겼다. 백호는 김병지를 보자 활짝 미소지으며 팬심을 드러냈다.

김수로는 김병지에게 “(백호가) 팬이라고 한다”며 밝혔고, 백호는 행복한 표정으로 악수했다.

골키퍼 코치가 없는 첼시 로버스를 위해 직접 코치에 나선 김병지는 기본기 향상부터 심층 훈련, 전술적인 보완, 세트피스 꿀팁 등 핵심을 콕콕 집으며 사이다 같은 훈련을 펼쳤다.

또한 김병지는 첼시 로버스의 골키퍼 일리야의 훈련을 지켜보다가 이상한 기운을 느꼈다. 그때 일리야가 통증을 호소하며 주저앉는 상황이 벌어졌다. 친선 경기를 코앞에 둔 첼시 로버스는 든든했던 수문장의 돌발 상황에 일순간 패닉에 빠졌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으라차차 만수로’는 20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