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천우희♥안재홍, 사귀자마자 위기 봉착 “네가 거기서 왜 나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멜로가 체질’ 예고 영상./사진제공=JTBC

JTBC ‘멜로가 체질’에서 천우희와 안재홍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연인으로 발전하자마자 위기를 맞이한다.

‘멜로가 체질’에서 진주(천우희 분)와 범수(안재홍 분)은 드디어 ‘세상에서 제일 좋은’ 연애를 시작했다. 진주는 환동(이유진 분)과의 마지막 식사를 통해 더 이상 서로에 대한 마음을 보류할 수만은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길로 일어나 바로 범수에게 전화를 걸었다.

“사귀는 게 뭐예요?”라고 물은 진주와 “세상에서 제일 좋은 거요”라고 답한 범수. 이어 진주는 마법처럼 마주친 범수에게 “우리 보류하지 마요. 세상에서 제일 좋은 거 해요”라고 못 박았고, 둘은 달콤한 키스로 달콤한 멜로의 시작을 열었다. 그러나 이들에게는 시작부터 예상치 못한 위기가 찾아왔다.

지난주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사뭇 진지한 얼굴로 “의도치 않은 사건이 벌어졌어”라고 선언한 진주의 모습이 담겼다. 작업실에 자신 혼자뿐이라고 착각한 진주가 기분이 너무 업 된 나머지 귀여운 ‘뿡뿡’ 퍼포먼스를 선보였고, 그 현장을 몰래 와 있었던 듯한 범수가 모두 목격한 것. 진주는 범수를 발견하고 멘탈이 붕괴된 채 “네가 거기서 왜 나와”라고 읊조렸다.

연애를 시작하자마자 위기를 맞아버린 이 커플은 진도 또한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밟아간다. 벌써부터 범수가 진주의 집에 인사를 하러 간 것. “우리 어때 보여?”라는 진주의 말에 동생 지영(백수희 분)는 “가해자와 피해자로 보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가족들마저 범상치 않은 가운데, 범수는 무사히 이 관문들을 통과하고 달콤한 멜로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멜로가 체질’ 13회는 20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