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유동근, 결혼 전 전인화와 연락 끊은 이유···김종민·조병규 ‘깜짝’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자연스럽게’ 예고편. /사진제공=MBN

배우 유동근, 전인화 부부의 사랑 이야기가 펼쳐진다. MBN ‘자연스럽게’에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는 유동근, 전인화 부부가 후배이자 이웃인 가수 김종민, 배우 조병규와 함께 ‘워니미니 하우스’에서 반전의 사랑 이야기를 들려준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동근, 전인화 부부는 연극 무대에서 ‘호동왕자와 낙랑공주’로 처음 만난 선후배 사이였다. 또한 방송에서도 ‘TV소설-산유화’ 등으로 호흡을 맞췄다. 유동근은 당시 전인화에 대해 “사귀려고 만난 사이가 아니었다. 집에도 자주 오가고, 통화도 자주 했지만 손도 한 번 안 잡은 사이”라고 추억했다.

전인화도 “스물 한두 살 때 만났는데, 나한테 혹독하게 연기 지도를 했다. 연기를 같이할 때는 그런 마음이 하나도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던 어느 날 유동근은 전인화와의 연락을 끊었다.

이에 김종민과 조병규는 “치밀한 전략이 아니었느냐”며 웃었지만, 이유는 다른 데 있었다. 그 이유를 들은 두 사람은 숙연해졌다.

전인화는 “늘 주고받던 전화가 갑자기 끊어졌다. 당시에는 휴대폰도 없던 시절이라 너무 이상했다”고 회상했다. 결국 유동근의 안부가 궁금했던 전인화는 그의 집에 직접 찾아갔다. 이후 전인화의 적극적인 모습으로 사랑이 시작됐다.

한편 유동근은 사랑 이야기를 공개한 데 이어 김종민을 놓고 결혼 상담을 선보였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자연스럽게’는 오는 21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