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윤종신 “한 번쯤은 시야에서 사라져볼 만도 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윤종신 / 사진제고=KBS

가수 윤종신이 방송가를 떠나 음악 여정을 앞두고 ‘모험’이라고 밝혔다.

20일 방송되는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윤종신이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윤종신은 ‘2019 월간 윤종신 6월호’ 노래 ‘늦바람’으로 첫 무대를 꾸몄다. 이는 다가오는 10월, ‘2020 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뮤지션으로서 낯선 땅으로 새 출발을 하고자 하는 본인의 소회를 담은 곡이다.

약 14개월 동안의 여정을 준비 중인 윤종신은 “최근 20년 동안 일주일 이상 방송을 쉬어본 적이 없었다”며 “한 번쯤은 시야에서 사라져볼 만도 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50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하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는데, “50은 저무는 나이가 아니라, 충분히 모험할 나이”라며 본인만의 가치관을 전했다.

이날 녹화를 마지막으로 잠시 동안 우리의 곁을 떠날 윤종신을 위해 특별한 무대가 준비됐다. MC 유희열의 피아노 연주에 윤종신이 노래를 부르는, 오랜 동료이자 존경하는 선후배의 합동 무대가 펼쳐진 것. 피아노 연주를 자청한 MC 유희열은 “윤종신의 용기에 응원을 보탠다”며 그 마음을 피아노에 실어 보내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