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 간 세끼’ PD “날 것 그대로의 이수근·은지원 만날 수 있을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 은지원(왼쪽), 이수근. /사진제공=tvN

tvN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가 오늘(20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신효정PD가 ‘신서유기’ 정신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관전포인트를 꼽았다.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는 지난 ‘신서유기6’와 ‘강식당3’ 속 게임을 통해 이수근, 은지원의 아이슬란드행이 성사됐다. ‘5분 편성’이라는 파격적인 방송시간까지 결정되는 등 기획과 진행 상황마저도 웃음을 자아냈다. 세상에서 가장 짧은 정규 예능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지만 큰 웃음을 보장한다.

신 PD는 “날 것 그대로의 이수근과 은지원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두 분 다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만큼 방송에 대한 아이디어가 끝없이 나와서 신나게 촬영했다”며 “제작진은 5분이면 끝날 거라 생각했던 미션을, 두 분은 밤새도록 했다. 늘 예상을 빗나가는 사람들이란 걸 깜박했다”고 아이슬란드 촬영 후일담을 털어놓았다.

5분 편성 확정 소식을 듣고 두 사람의 반응을 묻자 “한마디로 빵 터졌다. 5분 편성이란 이야기에 더욱 즐겁게 촬영에 임해주셨다. 첫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근·은지원의 티키타카 케미와 찰떡 활약상은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 첫 방송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신서유기 외전 : 삼시세끼 – 아이슬란드 간 세끼’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 40분부터 5분간 방송되며 방송 직후 유튜브 채널 나나나를 통해 풀버전을 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