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김이나·배순탁의 ‘스튜디오 음악당’, 첫 게스트는 엑소 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미스틱스토리

음악과 이야기가 함께하는 ‘스튜디오 음악당’이 오는 24일 처음 방송된다. 첫 번째 게스트는 그룹 엑소(EXO)의 첸이다.

‘스튜디오 음악당’은 SK텔레콤의 음악 플랫폼 플로(FLO)가 기획하고, 종합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기업 미스틱스토리가 제작한 음악 토크쇼이다. 음악 평론가 배순탁, 작사가 김이나,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MC를 맡았다.

MC들은 아티스트에게 가장 친숙한 공간인 녹음실에서 매회 새로운 게스트를 만나 풍부한 음악 지식과 취향을 공유하고, 더불어 유쾌한 이야기도 나눈다.

첫 회 게스트로는 첸이 나선다. 첸은 자신만의 특별한 음악 이야기를 전하고, ‘스튜디오 음악당’만의 완벽한 녹음시설에서 실력파 밴드 세션과 호흡을 맞춰 노래도 부를 예정이다.

‘스튜디오 음악당’의 제작진은 “첸의 감미로운 목소리 외에도 ‘발걸음’을 열창하는 김희철과 배순탁의 남다른 장기도 공개된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