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그리운 아버지”…소중한 추억 새록새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생과 아버지 성묘를 간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사진제공=MBC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의 박나래가 그리운 아버지를 떠올리며 성묘를 간다.

20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와 남동생은 어린 시절 추억이 가득한 고향에서 아버지와 행복했던 추억을 회상한다. 두 사람은 언제나 똑같은 자리에서 웃음기 어린 장난을 쳤던 아버지에 대해 하나하나 여전히 선명한 기억을 떠올렸다.

박나래는 성묘할 때 올릴 음식을 사기 위해 꼼꼼히 장을 보며 효녀의 면모를 보였다. 아버지의 과거 입맛까지 고려하며 음식들을 정성껏 고른 그녀는 어릴 적 아버지를 떠올리게 하는 음식을 내놓았다.

동생과 함께 주도하는 첫 성묘상으로 조금은 어설프지만 진심이 담긴 인사로 시작했다. 박나래는 생전 아버지가 즐기셨던 술을 뿌려 드리며 그때는 알지 못했던, 그러나 지금은 알 수 있을 것만 같은 아버지의 마음을 생각하며 보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가슴이 먹먹해지는 박나래의 아버지와의 이야기는 20일 오후 11시 10분 만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