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리지’ 이동건X전혜빈X김새론X김권X여회현, 긴급수배 포스터 ‘강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레버리지:사기조작단’ 캐릭터 포스터. /사진제공=TV CHOSUN

TV CHOSUN의 새 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의 이동건, 전혜빈, 김새론, 김권, 여회현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레버리지’는 국내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 뭉쳐 정의를 구현하는 케이퍼 드라마다. 미국 TNT 채널에서 5시즌 동안 방영돼 사랑을 받은 동명 원작 미드 ‘LEVERAGE’의 리메이크작이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마치 긴급 현상 수배 전단지를 연상케 해 흥미를 고조시킨다. 이동건, 전혜빈, 김새론, 김권, 여회현의 전신 위로 ‘레버리지’의 붉은 로고가 타이핑 돼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다.

레버리지팀 리더 이태준 역의 이동건은 강렬한 포스로 이목을 끈다. 깔끔한 수트 차림이지만 풀어진 셔츠 앞섶과 바지 주머니에 한 손을 넣고 있는 모습에서 거친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맘대로 갖고 노는 놈들한테 제대로 한방 먹여주자고’라는 카피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최고의 엘리트 보험조사관에서 사기꾼 리더로 180도 변신한 그의 사연이 궁금해진다.

미모의 사기꾼 황수경 역의 전혜빈은 요염한 카리스마를 뽐낸다. 오픈 숄더의 블루 드레스, 온몸을 휘감은 액세서리로 우아하고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한다. ‘도박, 마약, 사기 중에 사기가 최고야. 판타지가 있는 게임이거든’이라는 카피에서 그의 화려한 사기 전력이 드러난다. 무대 위에서는 발연기 여배우이지만 사기에서는 여우주연상급 연기파 사기꾼 면모를 보여줄 전혜빈표 매혹적인 사기 기술에 관심이 모아진다.

도둑 고나별 역의 김새론은 몸의 굴곡이 드러나는 타이트한 블랙 점프 수트 차림의 섹시미를 뽐낸다. 김새론은 흑발의 포니테일과 상대를 압도하는 눈빛으로 걸크러시를 폭발시키고 있다. ‘사연은 패스하고 알지? 입금 안되면 지옥까지 쫓아간다’라는 카피에서 저돌적이고 거침없는 캐릭터의 성격이 고스란히 보여준다.

인간병기 로이 류 역의 김권은 구릿빛의 근육질 몸매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짧게 자른 헤어스타일과 무기를 온몸에 두르고 있는 모습은 ‘인간병기’ 그 자체다. 그는 팔짱을 끼고 서 있는데 ‘용병은 전장을 가리지 않지. 더 많은 대가를 지불하는 쪽을 위해 일할 뿐’라는 카피처럼 누구도 넘어뜨릴 수 없는 강인함이 느껴진다.

수다쟁이 해커 정의성 역의 여회현은 귀여운 미소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는다. 헤드셋을 끼고 여유만만한 눈빛을 반짝이는 그의 모습에서 ‘이제 해커들의 세상이라고, 알겠냐 이 무식한 덩어리야!’라는 카피가 자동 음성 지원돼 웃음을 자아낸다.

나쁜 놈만 골라 터는 선수들의 정의구현 사기극 ‘레버리지’은 오는 10월 13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