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설리, 고양이 대화법 공개…”고블린과 소통 가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설리(위) / 제공=JTBC2 ‘악플의 밤2’.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의 설리가 자신만의 ‘고양이 대화법’을 공개한다. 20일 오후 방송에서다.

최근 ‘악플의 밤’의 녹화에서 MC 설리는 반려묘를 향한 애정과 남다른 대화법을 밝혔다고 한다. 설리는 “반려묘 고블린과 소통이 가능하다”며 “혼자 노래 부르고 있으면 고블린이 다가와 조용히 하라고 입에 손을 댄다”고 말했다.

이날 출연한 코미디언 지상렬과 가수 천명훈도 연예계 대표 반려인답게 반려동물의 이야기가 나오자 봇물 터지듯 이야기 보따리를 쏟아냈다고 한다.

지상렬은 “상근이 아들 상돈이가 날 것을 좋아하는데 내가 가끔 빈손으로 가면 ‘닭~ 닭~’이라고 요구한다”고 덧붙였고, 천명훈은 “우리 호비도 창밖에 새가 날아다니면 반갑게 인사한다”고 힘을 보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