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의 추억’ 김상경, “피해자·가족에 조금이나마 위안 되길 바라”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김상경,사라진밤

배우 김상경. /텐아시아DB

배우 김상경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검거에 “억울한 피해자분들과 가족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상경은 19일 소속사 국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살인의 추억’ 개봉 당시 인터뷰에서 ‘미제사건을 왜 만들었느냐’는 질문에 ‘기억하는 것 자체가 응징의 시작’이라고 했다”며 “이제 응징은 끝났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김상경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살인의 추억’에서 서태윤 형사 역을 맡아 열연했다. 2003년 개봉한 이 영화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추적하는 형사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또한 김상경은 “어제 봉 감독과 카카오톡 메시지를 주고받았다”며 “봉 감독도 내가 말했던 문구를 기억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를 통해 해당 사건이 대중에게 기억될 수 있었다고 했다.

김상경은 “‘살인의 추억’이 아직도 여러 채널에서 상영되고 있다. 덕분에 젊은 세대들도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알 수 있게 돼 이런 결과를 만들었다”며 “영화를 사랑해주고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이 해낸 일”이라고 털어놨다.

김상경은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