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측 “‘슈가맨’ 음원 정산 작업 원활하지 못했다…멜로망스에 보상할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슈가맨2’

뮤지션과 음원 제작사 등으로 구성된 공정한 음악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대모임(이하 음악연대)이 JTBC의 음악 예능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 슈가맨2′(이하 ‘슈가맨2’) 등 일부 음악 프로그램의 음원 제작 비용과 음원으로 발생한 수익을 가수들과 음원 제작사에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JTBC 측은 이를 인정하며 사과했다.

JTBC는 19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JTBC는 지난해 방송된 ‘슈가맨2’를 비롯한 음악 프로그램의 일부 음원 정산 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음을 확인했다. 뮤지션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했다.

이어 “실무 담당자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해 음원을 제공한 뮤지션과 기획사에 피해가 발생했다. 그 동안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기획사와 대화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JTBC의 노력이 충분하지 않았음을 인정한다”면서 “이번 사안을 계기로 JTBC는 지금까지 제작한 음악 프로그램의 정산 작업 전반을 점검하겠다. 필요하다면 외부 전문가를 참여시키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JTBC는 “체계적인 시스템을 마련하겠다”면서 “피해를 입은 뮤지션과 기획사에 대해서는 적절히 보상하겠다. 이를 위해 해당 뮤지션 측과 충분히 대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음악연대는 이날 서울 서울음악창작지원센터 리허설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JTBC가 ‘슈가맨2’에 지난해 출연한 음악인의 음원 제작비와 음원수익을 편취하려는 의도가 밝혀졌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피해를 본 뮤지션은 남성듀오 멜로망스로 알려졌고, 이들은 당시 음원 사이트 월간 차트 1위를 기록할 만큼 성공을 거뒀고 현재까지 10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기록했다. 그러나 JTBC는 당초 계약과 다른 내용의 주장을 내세우며 1년이 넘도록 수익을 지급하지 않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