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지창욱X원진아, 色다른 냉동 케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날 녹여주오’./ 사진제공=tvN

tvN 새 토일 드라마 ‘날 녹여주오’의 두 냉동 남녀 지창욱과 원진아가 남다른 케미를 예고했다.

오는 28일 처음 방송되는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토리피닉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 지창욱과 원진아는 각각 예능국 스타 PD 마동찬과 취준생 고미란으로 분해 전에 없던 새로운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도 예상치 못하게 ‘훅’ 들어오는 설렘이 벌써부터 예비 시청자들의 심장을 녹였다. 미란을 바라보는 동찬의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지는 장면이 포착된 것. 이와 함께 “20년 후에, 운명의 상대를 만난다네?”라는 미란의 목소리는 다가올 이들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와 호기심을 동시에 상승시킨다.

이런 가운데 ‘날 녹여주오’를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된 지창욱과 원진아는 서로 입을 모아 “너무 즐겁다”는 소감을 전해왔다. 지창욱은 원진아에 대해 “상대방을 많이 배려해주고, 편안하게 해주는 배우”라며 “앞으로의 호흡이 더욱 기대된다”고 찬사를 보냈다.

이어 원진아는 “작품마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지창욱 선배님이 그리는 마동찬은 또 어떤 매력을 가지고 있을지 궁금했다”며 “함께 촬영을 하고 있는데 전혀 예상치 못한 포인트에서 보여주는 유머러스함과 여유로운 모습에 마지막까지 기대를 놓지 못할 것 같다”고 했다. 이미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고 있는 지창욱과 원진아. 올가을, 냉동 남녀로 변신한 이들이 보여줄 특별한 이야기가 기다려지는 이유다.

‘날 녹여주오’는 ‘아스달 연대기 Part 3’ 후속으로 오는 28일 오후 9시에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