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왕의 딸 이리샤’ 천우희 “첫 더빙 연기…조카에게 보여줄 작품 생겨 뿌듯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천우희,마왕의 딸 이리샤

배우 천우희./사진=텐아시아DB

배우 천우희가 애니메이션 더빙 연기에 처음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애니메이션 영화 ‘마왕의 딸 이리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마왕의 딸 이리샤’는 마법으로 기억을 잃은 이리샤(천우희 분)가 친구의 빼앗긴 영혼을 되찾기 위해 요정 세계로 떠나는 판타지 어드벤처물이다.

천우희는 이번 애니메이션을 통해 처음 목소리 연기에 도전했다. 천우희는 “드라마나 영화 외적인 것들에 흥미를 가지고 있었을 쯤 제안을 받았다. 평소 애니메이션을 워낙 좋아해서 도전하게 됐다”고 출연계기를 밝혔다.

이어 천우희는 “처음 도전해보는 장르이다 보니 걱정이 많았다”며 “상대 눈을 보면서 연기하는 게 아니라 화면을 보면서 목소리만 가지고 연기하다보니 내 목소리만으로 충분히 감정이 전달될 수 있을지에 대한 자신이 없었다. 현실적인 톤이 어울릴지, 좀 더 극적인 표현으로 해야 할지도 모르겠더라”고 말했다.

이에 장 감독은 “굉장히 잘했다. 목소리 연기가 처음이라고 했는데 전문 성우처럼 연기해서 깜짝 놀랐을 정도다. 성우 연기가 어려운 게 검은 박스 안에 들어가서 혼자 연기를 해야한다. 상대배역도 없다. 그런데도 너무 매끄럽게 진행 되서 전에 해봤나 싶을 정도였다”고 치켜세웠다.

천우희는 “조카가 둘이  관심을 요청했다.있다. 드디어 조카한테 보여줄 작품이 생격다는 게 뿌듯하다”며 “개봉하면 조카들과 보러갈 생각이다. 조금은 부족하더라도 많이 보러와 달라”고 관심을 요청했다.

‘마왕의 딸 이리샤’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