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지상렬, “공유·강동원 연기 선생님”···반전 이력 공개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2 ‘악플의 밤’ 스틸컷. /사진제공=JTBC

방송인 지상렬이 깜짝 놀랄만한 반전 이력을 공개한다. JTBC2 ‘악플의 밤’에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악플의 밤’에는 지상렬과 가수 천명훈이 출연한다. 두 사람은 거침없는 입담으로 악플 낭송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지상렬은 자신의 충격적인 과거를 털어놨다. 이에 출연진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가 배우 강동원, 공유의 연기 선생님이었다는 것.

지상렬은 “강동원과 공유가 ‘연기를 하면 할수록 힘든 것 같다’고 조언을 구할 때마다 ‘네가 불편하면 보는 사람도 불편한 거다. 편안히 해라’라고 위로했다”며 비화를 들려줬다. MC 신동엽은 “그 이후 강동원과 공유를 만난 적 있느냐?”고 물었고, 지상렬은 “스크린에서만 봤다”며 “두 사람이 원래 내구성이 좋았다. 될 사람들이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지상렬은 배우 유해진과의 첫 만남을 밝혔다. 그는 “유해진과 처음 만났을 때 서로 ‘뭐 하시는 분인가?’라고 질문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찾아온 배우 병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드라마 ‘이산’에 출연했을 때 나도 유해진만큼 될 줄 알았다”며 “비주얼은 한 뼘 차이지 않느냐?”며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악플의 밤’은 오는 20일 밤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