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사생활 폭로글 등장 “첫 만남에 강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양준혁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JTBC 예능 ‘뭉쳐야 찬다’에 출연 중인 야구선수 출신 양준혁 해설위원의 성 추문에 휩싸였다. 18일 그의 성 스캔들을 폭로하는 글이 온라인에 등장하면서다.

이날 한 SNS 계정엔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는 글과 함께 양준혁 해설위원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사진이 올라왔다.

 

양준혁 해설위원 폭로글 캡처.

글쓴이는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 당신이 몇 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 뭐를 잘못한 건지 감이 안 온다면서요.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고 덧붙였다.

해당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양준혁은 현재 MBC 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을 맡고 있으며, JTBC 예능 ‘뭉쳐야 찬다’에 출연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