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임창정 “‘슈퍼스타K’ MC 였다”…3회 만에 하차한 이유는?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디오스타’ 임창정./ 사진제공=MBC

가수 임창정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의 MC였던 과거를 털어놓는다.

18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의 예고 영상이 공개 됐다.  영상에서 임창정은 오디션 프로그램 론칭 소식을 알렸다. 그는 ‘스타 양성 사관 학교’를 만들어 교장 역할을 맡고 있다고 했다. 임창정은 “이사장은 정준호, 학생 주임은 이상민, 연기 담당 오지호-오현경, 댄스 담당은 세계 1위 댄싱 크루 저스트 절크”라며 화려한 라인업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안영미는 “나도 배우고 싶다”라며 호기심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임창정도 노래, 연기, 예능 등 다양한 과목을 소화하고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이어 김구라가 강제로 잊혀진 기억을 소환했다. “임창정 씨가 처음에 ‘슈스케’ 사회를 봤었다”라고 언급한 것. 이에 임창정은 “3회 만에 사람들이 들고 일어났다. 진행이 너무 미숙하다고 했다”라며 하차 이유를 솔직하게 말했다.

임창정은 “다 잘할 순 없다”라며 쿨하게 인정했다. 그는 “지금은 웃으면서 얘기할 수 있지만, 그땐 상처였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 ‘라디오 스타’는 임창정을 비롯해 승국이, 김대희, 김지민이 출연하는 ‘갑을 전쟁’ 특집으로 꾸며진다. 오후 11시 5분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