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조사관’ 이요원, 첫 회부터 사이다 펀치…걸크러시 매력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 사진제공=OCN

OCN 새 수목 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의 이요원이 첫 방송부터 사이다 펀치를 날린다.

‘달리는 조사관’ 제작진은 18일 극 중 유력 대선 후보 성추행 사건을 날카롭게 파헤칠 한윤서(이요원 분)의 활약을 예고했다.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사람 공감 통쾌극이다누구나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권리 ‘인권’에 대해 다루며 주변에 흔히 있을 법한 사건과 피부에 와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지수를 높인다.

피할 수 없는 도덕적 판단딜레마의 순간을 끊임없이 마주하며 진정한 해결을 찾아가는 조사관들의 분투그리고 인권침해를 둘러싼 진정인과 피진정인의 첨예한 대립은 시청자들에게도 ‘과연 나라면 어떤 판단을 내릴까?’라는 물음을 던지며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한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서는 첫 회부터 만만치 않은 사건을 예고한다인권증진위원회 최종심의 기구인 ‘전원위원회’에 날 선 긴장감이 감돈다성추행 사건의 피진정인으로 등장한 유력 대선 후보 최종복(조선묵 분시장의 공격에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냉철함을 유지하는 에이스 조사관 한윤서의 모습이 흥미롭다이어진 사진 속 예기치 못한 상황에 당황한 듯 한윤서를 향해 삿대질하는 시장의 모습도 호기심을 자극한다철저하게 중립을 지키는 한윤서가 전원위원회를 발칵 뒤집어놓을 ‘팩트’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모두를 충격에 빠뜨린 성추행 사건이 세상에 드러나며 또 다른 진정사건의 도화선이 된다드러난 사실만을 가지고 조사하는 원칙주의 조사관 한윤서와 ‘비인권검사’로 낙인찍혀 인권증진위원회에 강제 파견된 행동파 조사관 배홍태(최귀화 분)가 마주할 첫 사건은 무엇일지 주목된다.

제작진은 “첫 회에서는 성추행 사건을 둘러싼 진정인과 피진정인의 첨예한 대립이 그려진다혼란스러운 진실 공방 속에서 묵묵히 증거를 찾아 나서는 한윤서의 사이다 활약과 열혈 조사관 배홍태와의 만남이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고 기대심리를 자극했다.

‘화이트 크리스마스’ ‘적도의 남자’ ‘칼과 꽃’ 등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받는 김용수 감독과 백정철 작가가 의기투합한 ‘달리는 조사관’은 오후 11시에 첫 방송 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