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황제성 “타일러, 내 개그에 코웃음 쳐 굴욕감 느꼈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예고편. /사진제공=MBC

개그맨 황제성이 방송인 타일러에게 복수를 예고했다.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다.

18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 황제성은 퀴즈 대결 외에 다른 이유를 가지고 스튜디오를 찾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황제성은 “내 인생에 오점이라고 할 수 있는 친구가 지금 이 자리에 있다”고 말하며 타일러를 지목했다. 그는 “tvN ‘문제적 남자’에 출연했을 때 내가 가진 코미디를 다 보여줬는데 타일러가 웃지 않았다. 오늘 기대하는 게 좋을 거다”라며 복수의 칼날을 갈았다.

이에 MC 김용만은 타일러에게 웃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물었다. 타일러는 “그냥 못 웃었다. 죄송하다”며 두 손 모아 사과했다. 그 모습에 더욱 분노한 황제성은 “그때도 못 웃었다고 사과해서 화가 난 거다. 손 모으지 말라”며 흥분했다. 김용만도 “개그맨에게 못 웃었다고 사과하는 게 최악이다”라며 공감했다.

한편 황제성은 고등학교 시절 전교 6등과 전교 회장 출신 등의 반전 스펙을 공개하며, 타일러와의 대결에 기대감을 높였다.

‘대한외국인’은 18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