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리’ 곽경택 감독 “反共 아니라 反戰 영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곽경택,장사리

곽경택 감독이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곽경택 감독이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반전(反戰)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곽경택 감독, 김태훈 감독과 배우 김명민, 김성철, 김인권, 곽시양,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이 참석했다.

곽 감독은 “반공영화를 만들겠다는 생각은 처음부터 없었다. 오히려 반전(反戰)의 메시지를 많이 담고 있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곽 감독은 “요즘 특히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를 보면 아버지가 해주시던 말씀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힘으로 독립을 못 했고 우리 민족끼리 내란이 일어난 것이 아니라 강대국들의 이데올로기 대립으로 인해 한국전쟁이 일어났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 스스로가 과거의 불행을 기억하지 않고 과거로부터 배우지 못하면 앞으로의 미래도 장담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쟁영화지만 러닝타임이 104분으로, 비교적 짧다. 곽 감독은 “이 영화를 작지만 단단한 영화로 만들고 싶었다”며 “상륙, 터널 폭파, 퇴각이 다인 이 이야기에서 학도병들에 관객들이 감정을 이입하도록 하기 위해 많은 드라마를 덜어냈다. 한 사람의 주인공을 따라가는 이야기가 아니라 여러 사람을 봐야하는 영화이기에 반드시 필요하지 않은 부분은 과감하게 편집했다”고 설명했다.

‘장사리’는 772명의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의 교란 작전 중 하나인 장사상륙작전에 투입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