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리’ 이재욱 “직접 다녀온 장사리…학도병 심정 상상하니 ‘울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재욱,장사리

배우 이재욱이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이재욱이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촬영을 위해 직접 장사리에 다녀왔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곽경택 감독, 김태훈 감독과 배우 김명민, 김성철, 김인권, 곽시양,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이 참석했다.

이재욱은 학도병 이개태 역을 맡았다. 그는 “포수의 아들로서 772명의 학도병 중 유일하게 전쟁 이전에 총을 잡아 본 아이”라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재욱은 “학도병 역을 맡은 배우들은 장사리에 직접 다녀왔다. 학도병의 이름, 문선호(학도병이 장사리에 상륙할 때 사용한 배 이름)를 보면서 다들 말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감정을 갖고 현장에서 전투 장면을 찍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애국심을 가지기도 해야 하지만힘들고 치열했던 현장에 집중했다”고 이야기했다.

‘장사리’는 772명의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의 교란 작전 중 하나인 장사상륙작전에 투입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