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리’ 김명민 “학도병 리더의 사명감·책임감 새겼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명민이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명민이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에서 어린 학도병을 데리고 전장에 나간 애끓는 리더의 심정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곽경택 감독, 김태훈 감독과 배우 김명민, 김성철, 김인권, 곽시양,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이 참석했다.

김명민은 학도병들을 이끄는 이명준 대위 역을 맡았다. 실존 인물인 이명흠 대위를 모델로 만든 캐릭터다. 김명민은 “사료가 많지 않아 캐릭터를 잡아가는 데 애를 먹었다”며 “실존인물이면서 알려진 바가 거의 없는 인물을 연기한다는 것은 배우로서 부담 됐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대본과 감독님과의 대화를 통해 상상해나갔고 2주간의 훈련, 평균 나이 17세의 학도병을 데리고 전장에 나간 리더로서 사명감, 책임감은 어떨까 생각했다. 처음부터 끝까지 한 명의 아이라도 더 살려야겠다는 심정으로 연기했다”고 털어놓았다.

‘장사리’는 772명의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의 교란 작전 중 하나인 장사상륙작전에 투입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