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고’ 천우희 “마지막 대사 한 줄 보고 출연 결정… ‘스포’여서 말 못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천우희,버티고

배우 천우희가 18일 오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버티고’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천우희가 영화 ‘버티고’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8일 오전 서울 광장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버티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천우희, 유태오, 정재광과 전계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천우희는 “내가 연기한 서영은 이제 막 서른이 된 계약직 디자이너다. 이시대에 살고 있는 여성분들이 공감할 법한 이야기다. 일, 연인, 가족들과의 관계에서 불안정하고 확실하지 않은 것에 대해 두려워하는 마음을 담고 있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천우희는 “비슷한 또래여서 이 이야기에 공감했다”며 “시나리오의 마지막 대사 한줄을 보고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스포일러여서 말씀 드릴 순 없다. 내가 느꼈던 것처럼 다른 분들도 위로와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버티고’는 현기증 나는 일상, 고층빌딩 사무실에서 위태롭게 버티던 서영(천우희)이 창 밖의 로프공 관우(정재광)과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감성 무비다.

오는 10월 17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