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軍 입대 약속은 진심, 이행하지 못한 것…입국만 허락해 달라”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SBS 본격 연예 한밤’ 유승준./ 사진=방송화면

스티브 유(유승준)가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해명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한밤’에서는 유승준이 출연했다. 제작진은 유승준을 만나기 위해 미국 LA로 향했다.

이날 유승준은 “군대를 가겠다고 내 입으로 이야기한 적은 한 번도 없다. 집 앞에서 아는 기자분이 ‘이제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라고 하셔서 ‘네. 가게 되면 가야죠’ 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을 했다”며 “‘넌 몸도 체격도 좋으니까 해병대 가면 좋겠다’라고 해서 전 ‘아무거나 괜찮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런데 다음날 스포츠 신문 1면에 ‘유승준 자원 입대 하겠다’라는 기사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승준은 “지금 생각해보면 좀 떠밀렸던 것 같다. 진짜 가려고 그랬다. 약속은 진심이었지만 이행하지 못 한 것이다”라며 말했다.

또한 “처음부터 시민권 다 따놓고 ‘군대 갈 겁니다’ 라고 말한 게 아니다. 나는 그런 비열한 사람이 아니다. 당시 아버지와 목사님 권유로 마음을 바꿨다. 하지만 목사님과 아버님 뒤에 숨으려는 것은 아니다. 결정은 제가 내렸으니까 그것에 대한 책임은 나한테 있다”고 했다.

유승준은 “한국에서 다시 영리 활동을 할 계획이 없다. 관광비자도 못 받고, 어떤 비자든 못 받는다. 변호사가 한국땅을 밟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으로 F4비자를 추천했다”며 “F4비자가 영리 활동을 폭 넓게 할 수 있는 지위가 부여된다. 소송을 위해서 잘잘못을 따지기 위해서는 특별법인 재외동포법에 의한 비자를 신청할 수 밖에 없었다. 재외동포법에 의한 비자에는 F4 비자가 유일했다”고 설명했다.

또 유승준은 “세금이 무서워서 미국 국적을 버린다면 한국으로 안간다. 조세피난처로 불리는 세율이 낮은 국가로 옮길 것이다”라며 “한국 국적을 취득하는 게 아니라는 건 명확한 것이다. 단지 입국만 허가해달라는 취지다”라고 해명했다.

유승준은 “한국에서 태어났고, 한국을 사랑한다. 한국이 그립다”며 “아내와 ‘이제 우리가 마음을 닫고 살아야 되지 않겠나’고 했지만 그게 쉽게 되나. 제 정체성인데, 내 뿌리인데”라고 힘주어 말했다.

유승준의 한국 입국이 금지된지 17년이 지났다. 지난 7월 대법원은 유승준의 비자발급 거부가 위법하다고 판결했다. 유승준이 한국 땅을 밟을 수 있는 희망이 조금은 생겼다. 하지만 오는 20일 열리는 파기 환송심을 앞두고 대중들은 싸늘한 반응이다. 여전히 ‘유승준이 입국해야 하느냐, 말아야 하느냐’의 논쟁을 벌이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