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X오나라 ‘입술은 안돼요’, 크랭크업…조은지 감독의 첫 장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입술은 안돼요’ 크랭크업. /사진제공=NEW

류승룡, 오나라, 김희원, 이유영, 성유빈, 무진성 등이 주연하는 영화 ‘입술은 안돼요’(가제)가 크랭크업했다.

‘입술은 안돼요’는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 앞에 천재 작가지망생 ‘유진’이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

영화 ‘극한직업’과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에서 활약하며 대체 불가의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는 배우 류승룡은 7년째 글을 쓰지 못하는 베스트셀러 작가 현으로 분했다. 창작의 고통에 휩싸인 고독한 작가의 모습과 함께 인간미 넘치는 반전의 코믹 연기를 통해 또 다른 인생 캐릭터를 예고한다. 드라마 ‘나의 아저씨’ ‘SKY 캐슬’과 예능 ‘삼시세끼 산촌편’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으며 드라마 ‘99억의 여자’ 출연 소식을 전하는 등 끊임없는 활동으로 대세 배우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오나라는 현의 전 부인인 미애 역을 맡았다. 미애는 헤어진 남편과 상상초월 케미를 선보이는 쿨한 성격으로 밝은 에너지를 뿜어낼 전망이다.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과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독보적인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배우 김희원은 현의 오랜 친구이자 출판사 사장 순모로 분해 류승룡과의 우정과 애증 사이의 절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여기에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한 대세 이유영과 충무로의 샛별 성유빈이 각각 연기한 정원과 성경을 연기하며 비글미 넘치는 케미를 자랑한다. 2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발탁된 신예 무진성은 작가 현과 함께 작업하는 천재 작가지망생 유진 역을 맡았다.

류승룡은 “촬영장은 언제나 즐거운 소풍 같았고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오랜 친구 같았다. 더할 나위없이 편안하고 즐거운 촬영이었다”고 촬영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오나라는 “배우들과 대사를 주고받는 게 정말 재미있었고, 모든 배우, 스태프 분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뜻 깊었다. 즐겁게 촬영한 만큼, 관객 여러분들께도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영화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은지 감독은 “첫 장편영화라 긴장을 많이 했었는데 함께 촬영해준 배우분들과 스태프들 덕분에 무사히 촬영이 끝난 것 같다. 마지막까지 즐겁고 신나게 작업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좋은 영화가 탄생할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입술은 안돼요’는 후반작업에 돌입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