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배수지, 은밀하고 도발적인 작전 수행 현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가본드’ 배수지.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에서 배수지가 미니스커트를 입고 스타킹을 찢으며 작전을 수행하는 모습으로 포착됐다.

오는 20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되는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배수지는 국정원 직원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는 블랙요원 고해리 역을 맡았다. 화염 속 부하들을 구하고 전사한, 해병대의 전설 아버지로 인해 졸지에 소녀가장이 돼버렸지만 사랑스럽고도 강인한 인물이다. 고해리는 민항 비행기 추락사고가 터진 후 생각지도 못했던 거대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면서 양심에 따라 진실 찾기에 나서게 된다. 배수지는 온갖 고초를 겪으며 성장해가는 고해리의 세밀하고도 복잡한 감정선을 능동적으로 표현해낼 예정이다.

이와 관련 배수지가 모로코 한국대사관 영사방 안에서 미니스커트를 입고 스타킹을 찢는 수상하고도 도발적인 모습으로 포착됐다. 극 중 고해리가 영사방 의자에 앉아 쭉 뻗은 각선미를 뽐내다가 재빠른 손놀림으로 자신의 스타킹을 일부러 찢어내고 있는 장면. 누군가가 등장하자 고해리는 태연한 척 바라보며 해사한 미소와 사랑스러운 눈빛을 발산한다.

하지만 이내 고해리는 얼굴에서 웃음기를 싹 걷고 누군가와 통화를 한 후 의자 위로 올라가 벽에 걸린 태극기를 떼어낸다. 마치 비밀 지령이라도 수행하는 듯 급박한 상황이다. 국정원 블랙요원인 고해리에게 상부의 작전 지시가 떨어진 것인지 궁금해진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배가본드’를 통해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배수지를 오롯이 느끼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