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메즈, ‘09년 왕십리’ 발매…원곡자 김흥국은 가창료 전액 기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09년 왕십리’ 커버./ 사진제공=그랜드라인 엔터테인먼트

래퍼 자메즈(Ja Mezz)가 가수 김흥국의 ‘59년 왕십리’를 재해석한 신곡 ‘09년 왕십리’를 17일 오후 6시에 각 음원 사이트에 공개했다.

‘09년 왕십리’는 한양대학교 경영학과 09학번(자퇴)인 자메즈가 학창 시절 만난 음악 동료이자 친구들과의 우정에 관해 이야기하는 곡이다. “서울 하늘 아래 진짜 친구 어디에”라는 가사의 후렴구가 인상적이다.

자메즈의 음악 친구들이 함께하는 크루 크로스하츠(Krosshartz)의 멤버 반도키드(Bando Kid)와 트리피독(TRIPPY DOG)이 랩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무엇보다 자메즈는 곡의 주제를 가장 잘 표현하기 위해 존경심을 갖고 김흥국을 직접 찾아가 음악을 들려주며 가창을 부탁했다. 이에 김흥국은 후배 아티스트를 위해 흔쾌히 이번 작업을 수락했으며 가창료 전액을 가수협회에 기부했다. 또한 후배 아티스트를 아끼는 마음으로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해 파격 변신과 더불어 열연을 펼쳤다.

곡의 메인 테마인 브라스의 편곡과 연주에는 국내 흑인음악 밴드 커먼그라운드(Common Ground )가 참여했다. 시원한 브라스(Brass) 라인에 댄스홀(Dancehall) 리듬이 가미돼 신나고 경쾌한 곡으로 만들어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