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기’ 문소리 “이옥섭 감독의 열렬한 팬…강한 믿음으로 출연 결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문소리,메기

배우 문소리가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문소리가 이옥섭 감독의 팬으로서 영화 ‘메기’에 꼭 함께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옥섭 감독과 배우 이주영, 문소리, 구교환이 참석했다.

문소리는 마리아사랑병원 부원장 이경진 역을 맡았다. 그는 “부원장은 강해보이지만 사람을 믿지 못하고 약한 인물이다. 믿음이 깨졌을 때 사람의 마음이 어떤지 잘 아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문소리는 “언젠가 이옥섭 감독과 작업할 기회가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그렇지 않아도 이 감독의 작품을 지켜보는 게 즐겁다고 생각했다”며 “감독님이 제안해줬고 분량과 비중에 상관없이 믿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문소리는 “영화에서 다트를 던지거나 고릴라와 CF를 찍는 장면 등에서 감독님은 내가 나를 넘는 자유를 느끼게 해줬다. 그러면서도 원하는 방향이 정확하다. 그 두 가지가 공존하는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메기’는 병원을 발칵 뒤집은 19금 엑스레이 사진, 도심 한복판에서 발생하는 싱크홀, 지각변동 을 감지하는 메기 등을 소재로 믿음에 관한 엉뚱하고 발칙한 상상을 담은 미스터리 코미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