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정주리 “집 어지럽혀도 안 치운다” 남다른 육아 비법 공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개그우먼 정주리./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개그우먼 정주리가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독특한 육아 비법을 공개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개그맨 김용명과 황제성, 정주리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오랜만에 얼굴을 비춘 정주리는 “그동안 계속 아이를 낳았다. 벌써 세 아들의 엄마가 됐다”며 근황을 공개한다. MC 김용만이 세 아이의 엄마가 된 소감을 묻자 정주리는 “너무 정신이 없어서 오늘은 놀러 나오고 싶었다. 오랜만에 사람들을 만나니까 좋다”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정주리는 삼 형제의 엄마로서 스트레스 제로 육아법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정주리는 “육아를 하면서 내가 행복해야 아이들도 행복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아이들이 집을 어지럽혀도 치우지 않는다. 정리하는 놀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치우는 것을 유도한다”며 육아 꿀팁을 방출한다.

프로 육아러 정주리의 육아 비법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정주리는 “아이들한테서 아기 냄새가 아니라 남자 냄새가 나면 씻긴다. 아이들이지만 진한 수컷의 냄새가 날 때가 있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낸다.

정주리가 아이들의 식단부터 세 아이를 동시에 씻기는 남다른 비법까지 공유하자 출연자들은 “정말 유용한 꿀팁이다” “정주리 정말 대단하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는 후문이다.

개그맨 군단이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