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사라진 서지훈 찾아 나선 김민재X공승연…’엇갈린 운명’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스틸./사진제공=JTBC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서지훈과 김민재, 공승연의 운명이 엇갈린다.

지난 16일 처음 방송된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조선 최고 사내 매파인 마훈(김민재 분)과 닷푼이 개똥(공승연 분)은 달갑지 않은 첫 만남을 가졌다.

날카로운 관찰력을 가진 ‘꽃파당’의 혼담 컨설턴트 마훈은 한번 보기만 해도 상대에 대한 정보를 단숨에 파악하는 눈을 가졌다. 그는 개똥이 돈을 받고 양반가 아씨로 위장하고 있다는 것도 바로 알아챘다. 아씨의 혼담이 수포로 돌아갈 위기에 처하자 개똥이는 마훈을 사기꾼이라 칭했지만, 마훈은 “눈에 보이지도 않는 사랑 타령을 나보고 믿으라는 것이냐”며 냉정하게 말했다. 그에게 매파란 “사랑을 찾는 게 아니라 사람을 찾아 주는 일”이었기 때문이다.

이처럼 끈으로 묶어 놓는다고 변하지 않는 마음이 아닌, 눈에 보이는 것만 믿는 마훈. 끈질기게 자신을 찾아오는 대장장이 이수(서지훈)의 혼사를 받아주지 않는 이유도 “그깟 사랑 놀음만 가지고 혼사를 하겠다는 알량한 그 마음이 우스워서”였다. 하지만 매몰찬 마훈도 자신이 가진 가장 귀한 걸 내놓으며 간곡히 부탁하는 이수의 혼사를 끝까지 거절할 순 없었다. 꽃매파 고영수(박지훈), 도준(변우석)의 설득에 못이기는 척 개똥이와 이수의 혼사를 받아주기로 결정했다.

이런 가운데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17일 공개한 스틸컷의 분위기는 심상치 않다. 가장 행복해야 할 혼례 당일, 마훈과 개똥이는 감쪽같이 사라진 이수를 찾아 나선다. 게다가 신부 개똥이는 혼례복 차림 그대로 도성을 헤매고 다녀 사람들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마훈과 개똥이 애타게 찾고 있는 이수는 곤룡포를 입은 모습으로 혼례청이 아닌 궁에서 혼란스러운 밤을 보내고 있다. 하루아침에 평범한 대장장이에서 국왕이 되어버린 이수는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듯 비를 바라보며 아련한 표정을 짓고 있다.

제작진은 “‘꽃파당’의 매파 인생을 뒤흔들어놓을 대형 사건이 벌어진다”며 “사람을 찾게 된 매파 마훈과 혼례 당일 신랑이 사라지는 상황에 놓인 개똥, 영문도 모른 채 곤룡포를 입게 된 이수. 엇갈린 운명에 놓인 세 남녀의 사연을 함께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2회는 1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