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윤종신’ 이별남 프로젝트, ‘좋니’만큼 좋은 윤종신표 이별 이야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미스틱스토리

지난 7월부터 시작된 가수 윤종신의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이별남 전격 해부 프로젝트가 음악팬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윤종신은 7월호 ‘인공지능’을 시작으로 8월호 ‘이별하긴 하겠지’, 9월호 ‘워커홀릭’, 다음달 공개될 10월호까지 네 달에 걸쳐 ‘윤종신 발라드 속 이별남’을 파헤친다.

윤종신은 20대때부터 자신이 불러온 발라드 곡의 남자 주인공들을 소환하고, 그들의 양태와 특징을 면밀하게 해부한다. ‘이방인 프로젝트’를 본격 시작하기에 앞서 지금까지의 작업을 차분히 돌아보고 그 과정을 새로운 노래로 정리하기로 했다.

최근 공개된 9월호 ‘워커홀릭’은 이별 후의 아픔을 달래기 위해 애써 일에 집중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꿋꿋하게 잘 살아가다가도 찰나에 깃드는 그리움과 외로움을 표현해내는 하동균의 애절한 목소리가 노래를 더욱 울컥하게 만들었다.

지난달 공개된 8월호 ‘이별하긴 하겠지’는 김필과 천단비의 보컬을 활용해 관계의 끝을 알고 있음에도 이별을 버티고 있는 연인의 모습을 담았다. 여기에 배우 안재홍과 소주연이 연기하고, 이래경 감독이 연출한 한 편의 영화 같은 뮤직비디오는 곡의 감정선을 극대화시켜 긴 여운을 선사했다.

윤종신이 그리는 이별은 언제나 적나라하다. 애써 담담한 척하지만 누구에게도 들키고 싶지 않은 속마음을 그대로 드러내며 리스너의 가슴을 찌른다. 이번 ‘이별남 프로젝트’ 4부작도 이러한 윤종신의 화법이 투영됐다. ‘좋니’에서 보여줬던 조금 지질해도 현실적인 이별 이야기를 담아내며 공감을 얻었다.

4부작의 마지막 10월호에서는 어떤 메시지를 담아낼지 벌써부터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