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전진 “할머니 돌아가신 충격에 3년 간 공백..,삶의 목표 없어졌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최고의 한방’ 스틸./사진제공=MBN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에서 전진이 3년 간 공백기를 가진 이유를 고백한다.

17일 방송되는 ‘최고의 한방’ 10회에서는 김수미와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얼마 전 발표한 음원 ‘최고의 한방’으로 송도맥주축제에서 데뷔 무대를 가진다. 지난 회 이탈리안 레스토랑 아르바이트로 ‘대학생 장학금 기부 프로젝트’의 첫 목표액인 1000만 원을 달성한 데 이어 송도맥주축제 행사로 추가 비용 모금에 박차를 가하는 것.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신화의 전진이 안무 연습실에 깜짝 등장해 4인방의 안무를 점검해주는 선생님으로 활약한다. 이상민의 초빙으로 안무실에 들어온 전진은 의자에 앉아 노래를 이어나가는 김수미의 모습을 보고 신화의 의자춤을 즉석에서 전수한다. 무대에서의 표정과 손끝의 위치, 강약 조절까지 세심하게 손봐주는 전진의 원 포인트 레슨에 김수미의 안무 실력은 급격히 일취월장한다.

쉬는 시간, 김수미는 전진에게 “한참 TV에 나오다가 안 보였다”며 공백기를 가진 이유를 묻는다. 전진은 “태어날 때부터 키워주던 할머니가 3년 전 돌아가신 후 큰 충격을 받았다”며 “웃을 수가 없어서 몇 년을 쉬다가 요즘은 다시 이겨내 열심히 방송을 하고 있다”고 고백한다. “엄마나 다름없던 할머니의 부재로 인해 ‘결혼해서 잘 사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삶의 목표마저 없어졌다”는 전진의 말에 김수미도 돌아가신 부모님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린다.

이어 전진과 탁재훈, 이상민은 안무 연습 도중 신화와 컨츄리꼬꼬, 룰라로 90년대를 주름잡던 시절을 회상하며 댄스 삼매경에 빠진다. 리드보컬 탁재훈의 ‘고추잠자리’ 열창에 느닷없는 댄스 시동을 걸며 재능 낭비에 나선 이들의 즉석 공연이 폭소를 안길 전망이다.

‘최고의 한방’ 제작진은 “전진의 다정한 레슨 덕분에 보다 열정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안무가 완성됐다”며 “10만 관객이 지켜보는 큰 무대에서 준비한 모든 것들을 쏟아낸 킴스클럽의 생생한 데뷔 현장을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고의 한방’은 1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