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가을 축제 특집, 아스트로 MJ·라키→김국헌·송유빈 출동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스틸컷. /사진제공=MBC

그룹 아스트로의 MJ, 라키와 대세 듀오로 재탄생한 김국헌, 송유빈이 숨겨왔던 예능감을 뽐낸다.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주간아이돌’에는 가을 축제 특집’으로 MJ, 라키와 김국헌, 송유빈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전국 방방곡곡에서 열리는 축제와 어울리는 미션이 제시됐다. 이에 MJ, 라키와 김국헌, 송유빈은 온몸을 내던지며 불꽃 튀는 경쟁을 펼쳤다. 또한 MJ는 MC 광희에 대한 비밀을 폭로했고김국헌은 이상한 짓을 해서라도 레전드 방송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소소한 개인기’ 코너에서 김국헌은 MC 조세호도 인정한 성대모사를 뽐냈다. 송유빈은 기상천외한 댄스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또한 MJ는 실제와 다름없는 동물 모사로 출연진을 놀라게 했으며색소폰 연주를 입으로만 흉내 내 EXO의 ‘Love Shot’, 방탄소년단의 ‘DNA’ 등을 깔끔하게 소화하면서 박수를 받았다.

자신이 쓴 탈을 상대방의 등에 붙은 거울로 확인해서 맞히는 게임에서 라키와 김국헌은 서로의 눈동자를 지그시 바라보며, 묘한 기류를 형성해 웃음을 유발했다또한 흥겨운 트로트 가락에 맞춰 만보기를 흔드는 게임에 참여한 두 팀은 반전 결과를 선보였다특히 송유빈은 같은 팀인 김국헌의 만보기에 적힌 숫자를 보고 대박이다이 사람!”이라며 놀랐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주간아이돌’은 오는 18일 오후 5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