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거제도 목격담에 래퍼 해쉬스완 소환…때아닌 설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 / 방탄소년단 공식 SNS

래퍼 해쉬스완 / 제공=앰비션뮤직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거제도 목격담이 퍼지면서 열애설이 불거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국이 거제도에서 찍힌 사진이라며 글까지 올라왔다. 이를 두고 팬들은 ‘정국이 아니라 래퍼 해쉬스완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고, 이에 해쉬스완은 자신의 SNS에 “자신 속 인물은 내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해쉬스완은 17일 SNS ‘정국의 거제도 목격담’이라고 올라온 사진을 캡처해 올리며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는 글을 덧붙였다.

이후 방탄소년단의 팬들은 해쉬스완에게 ‘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곡 가사에는 닮은꼴이라고 쓰지 말아 주세요’ 등 조롱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해쉬스완은 팬들이 보낸 글을 공개하면서 ‘생사랍 잡아서 사진 찍힌 거냐고 묻길래 아니라고 한 것이다.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고, 할 얘기는 차고 넘친다’며 받아쳤다. 도를 넘은 네티즌들의 악의적인 반응에 불쾌함을 드러냈다.

한달 여의 장기 휴가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지난 16일 일정을 재개하며 출국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