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첫방] 김민재·공승연, 첫 회부터 묘한 기류…카메오의 눈부신 활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화면.

“너한테 청혼하러 왔다.”

예상하지 못한 김민재의 말에 놀란 공승연이 담장에서 떨어지고, 그런 그를 김민재가 안으면서 두 사람 사이에는 묘한 기류가 흘렀다. 서로를 어색하게 바라보는 둘의 모습 위로 꽃잎이 흩날렸다. 지난 16일 처음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이하 ‘꽃파당’)의 첫 회 마지막 장면이다.

‘꽃파당’은 여인보다 곱고 개성 강한 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과 사내 같은 처자 개똥, 첫사랑을 지키기 위한 왕의 이야기를 다룬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매파라는 신선한 소재를 내세워 시작 전부터 주목받았다. 김이랑 작가가 쓴 동명의 소설이 원작인데, 김 작가가 드라마 대본도 집필했다.

매파 3인방의 마훈·도준·고영수는 각각 김민재·변우석·박지훈이 맡았고, 개똥은 공승연이 연기한다. 평범한 대장장이에서 국왕이 되는 이수 역은 서지훈이 연기한다. 이외에도 좌의정의 외동딸 강지화 역의 고원희, 정1품 영의정 마봉덕 역의 박호산 등이 뭉쳤다.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하고 등장인물이 많은 만큼 첫 회는 배경과 인물 소개에 초점을 맞췄다. 임금과 세자가 같은날 운명을 달리하며 어수선한 시대 상황을 강조했고, 이로 인해 앞으로 일어나게 될 일들을 암시했다.

다소 낯선 설정인 남성 중매쟁이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진중하게 인연을 맺어주려는 마훈(김민재 분)은 뛰어난 말솜씨, 예지력, 정보력 등을 갖춰 과연 ‘꽃파당’의 1인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큰 키에 잘생긴 외모를 지닌 도준(변우석 분)은 처자들의 마음을 훔치며 가볍게 행동하는 것 같으면서도 움직여야 할 때 재빨리 나서며 다른 이들에게 도움을 줬다. 귀엽고 발랄한 분위기로 극에 활기를 불어 넣은 고영수(박지훈 분)도 눈에 띄었다.

세 사람의 활약에 이어 친오빠를 찾기 위해 돈만 열심히 버는 개똥(공승연 분)도 첫 회부터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소탈하다 못해 거칠기까지 한 그는 아씨로 변장한 채 가만히 있기만 하면 많은 돈을 받을 수 있다는 말에 혹해서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꽃파당의 매파들을 찾았다. 하지만 섬세하고 날카로운 마훈의 눈을 속이진 못했다. 개똥은 손톱에 낀 생선 때와 탕약 냄새, 앉아 있는 모양새로 아씨가 아니라는 것을 들키고 말았다.

이후 마훈은 진짜 아씨를 만나 그가 임신을 한 상태이고, 아이를 지키기 위해 아무와 혼인을 원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사람과 사람의 인연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마훈은 어느 한 사람의 인생이 바뀔 수 있다는 생각에 중매를 포기했다. 하지만 개똥은 꽃파당의 매파 3인방이 단순히 아씨의 외모만 보고 중매를 하지 않는다고 오해해 어린아이들을 엿으로 꼬드겨 꽃파당에 대한 헛소문을 퍼뜨리도록 했다.

마훈은 고영수에게 꽃파당을 둘러싼 악의적인 소문이 떠돈다는 소식을 들었고, 그 중심에 개똥이 있다는 것도 단번에 알아차렸다. 마훈은 개똥을 향해 “누군가를 도우려면 제대로 알고 하라”며 따끔하게 충고했다. 개똥은 이어 영수에게 아씨의 비밀을 들었다. 전혀 상상하지 못한 사실에 놀란 개똥은 시장으로 자신을 찾아온 마훈을 보고 도망갈 수밖에 없었다. 꽃파당의 악의적인 소문을 만들어낸 것에 대한 앙갚음을 하기 위해 마훈이 찾아왔다고 생각해서다.

하지만 마훈이 찾아온 이유는 따로 있었다. 앞서 대장장이 이수(서지훈 분)가 “개똥이와 결혼하게 해달라”며 중매를 요청했기 때문이다. 이수의 끈질긴 부탁에 마훈도 중매를 하기로 받아들였고, 이수가 좋아하는 상대가 바로 개똥이었다는 건 시장에 도착한 뒤에야 알았다. 담장까지 뛰어올라 도망가는 개똥에게 마훈은 “너한테 청혼하러 왔다”고 말했고, 놀란 개똥은 그 자리에서 뒤로 떨어졌다. 그런 그를 마훈이 받아안으면서 한 회가 마무리됐다.

‘꽃파당’의 첫 회는 등장인물들의 유쾌하면서도 진지한 모습과 이들을 둘러싼 사건·사고를 빠르게 보여줬다. 이수와 마훈, 개똥의 삼각관계 역시 살며시 드러내며 앞으로의 이야기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첫 회는 다양한 배우들의 특별 출연이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시작부터 강렬했던 임금과 세자 역은 각각 조성하와 고수가 맡았다. 마치 영화와도 같은 분위기를 연출해 순간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이어 개똥 옆에서 정체를 숨긴 아씨는 코미디언 이수지가 맡았다. 웃음기를 싹 뺀 열연으로 색다른 매력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꽃파당의 매파 3인방 덕분에 인연을 맺은 장수원과 박수아를 비롯해 배우 안세하, 코미디언 안상태 등이 곳곳에서 제 역할을 다했다.

또한 그동안 출연한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나의 아저씨’ 등을 통해 주로 유쾌한 모습을 보여준 박호산은 이번에 야망에 가득찬 마봉덕의 옷을 입고 극의 중심을 잡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