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독 품고 돌아온 세븐틴, 치명적 섹시로 승부수

[텐아시아=우빈 기자]
세븐틴,쇼케이스

그룹 세븐틴의 준(왼쪽부터), 디노, 디에잇, 호시, 원우, 버논, 에스쿱스, 민규, 정한, 승관, 우지, 조슈아, 도겸이 16일 오후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세 번째 정규앨범 ‘언 오드(An Od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세븐틴이 데뷔 후 가장 강도 높은 ‘치명적 섹시’로 돌아왔다.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기존의 밝고 청량한 느낌 대신 어둡고 섹시한 음악에 도전했다. 세븐틴은 “독을 품은 세븐틴”이라며 ‘세븐틴 표 다크 섹시’에 자신감을 보였다.

세븐틴이 16일 오후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세 번째 정규앨범 ‘언 오드(An Od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언 오드’는 2017년 11월 출시한 2집 ‘틴, 에이지(TEEN, AGE)’이후 1년 10개월 만의 정규 앨범으로, 멤버들이 전곡 작곡, 작사에 고루 참여해 완성했다. ‘언 오드’라는 앨범명은 ‘세븐틴이 보내는 선율’이라는 의미를 담아 지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독: 피어(독:Fear)’를 비롯해 ‘히트(HIT)’ ‘거짓말을 해’ ‘렛 미 히어 유 세이(Let me hear you say)’ ‘럭키(Lucky)’ ‘스냅 샷(Snap Shoot)’ ‘해피 엔딩(Happy Ending)’과 퍼포먼스 유닛의 ‘247’, 보컬 유닛의 ‘세컨드 라이프(Second Life)’, 힙합 유닛의 ‘백 잇 업(Back it up)’, 버논·조슈아·준·디에잇으로 구성된 새로운 믹스 유닛의 ‘네트워크 러브(Network Love)’ 등 11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독: 피어’는 묵직한 베이스 사운드 기반의 R&B 장르다. 두려움을 독으로 비유해 나의 독이 사랑하는 사람에게도 퍼질까 걱정돼 가까이하지 못한다는 비극적 내용을 가사로 표현했다.

세븐틴,에스쿱스,쇼케이스

그룹 세븐틴의 에스쿱스가 16일 오후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언 오드(An Od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인사하고 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이날 에스쿱스는 정규 3집을 발매에 대해 “1년 10개월 만에 정규앨범으로 돌아왔는데, 3집을 낸다는 것 자체로 영광스럽다. 가수로서 뜻깊은 앨범이 될 것 같다”며 “‘언 오드’는 우리가 치밀하게 계획을 짜서 준비한 앨범이다. 승부수라고 생각하고 독기를 품고 준비했다”고 자신했다.

‘독: 피어’를 만든 우지는 “세븐틴의 가장 어두운 면을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 생각한다. 내면의 두려움을 독으로 표현해서 만든 노래이고, 새롭고 달라진 세븐틴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룹 세븐틴이 16일 오후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언 오드(An Ode)’의 발매 기념 쇼케이에서 타이틀곡 ‘독:Fear’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서예진 기자 yejin@

이날 쇼케이스에서 처음 공개된 ‘독: 피어’는 세븐틴의 수식어 ‘퍼포먼스돌’을 제대로 보여주는 무대였다. 웅장한 노래를 배경으로 고된 연습의 흔적이 느껴지는 칼군무가 오차 없이 펼쳐졌다. 강함과 부드러움을 오가는 완급 조절, 멤버별 조화를 강조한 퍼포먼스가 예술적이었다. 특히 독을 마시는 듯한 안무, 손목을 얼굴에 가까이하고 향을 마시는 안무 등이 곡의 섹시함을 제대로 살렸다. 여기에 멤버들의 치명적인 표정 연기가 더해져 ‘독: 피어’의 절제된 섹시미를 한껏 느끼게 했다.

호시는 “우리 안에 있는 두려움과 어두움을 마시는 안무가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노래가 시작될 때 멤버 원우가 독을 마시면서 독이 퍼지고 멤버들이 움직인다. 그 부분이 ‘독: 피어’에서 가장 큰 의미가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용 선생님이 감독해주시고 안무의 질감을 많이 잡아주셨다”고 말했다. 디에잇은 “멤버들 각자 표현하고 싶은 감정과 이어지는 스토리가 킬링 포인트라 생각한다”고 설명을 보탰다.

그룹 세븐틴의 우지가 16일 오후 서울 안암동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세 번째 정규앨범 ‘언 오드(An Od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인사하고 있다. / 서예진 기자 yejin@

밝고 에너지 넘치는 음악을 보여줬던 세븐틴은 처음으로 차갑고 어두운 음악을 선보였다. 이러한 변화에 대해 우지는 “자연스러운 이음새”라고 표현했다. 그는 “그동안 앨범을 준비하면서 우리가 어떤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 잘할 수 있을까를 생각했다. 그간 우리가 밝은 음악, 감성적인 음악, 에너지 넘치는 음악은 많이 보여드렸지만 두려워하거나 무서워하는 모습은 보여드리지 않은 것 같았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어두운 음악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장르 확장을 확실히 하고 싶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180도 달라진 음악적 변화에 두려움은 없었을까. 우지는 “두려움은 있었다. 근데 그 두려움이 ‘별로 안 좋아하면 어떡하지?’가 아니라 더 많은 걸 보여드려야 한다는 두려움이다. 우리가 지금의 위치에 올라오기도 힘들었지만 그 위치에서 더 많은 걸 보여줘야겠다는 두려움이 있다”며 “그 두려움을 고스란히 녹여내다 보니 지금의 노래가 나왔다. 두려움을 음악으로 잘 승화시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민규는 “대중들이 대부분 세븐틴 하면 ‘청량’이라고 생각하는데 그것은 세븐틴이 보여준 것의 일부”라며 “우리가 보여드릴 모습이 아직 많다. 좋은 변화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목표와 기대하는 성적을 묻자 승관은 “곡 제목이 ‘독:피어’라 이번에는 독을 품은 세븐틴이다. 독을 품긴했는데 멤버들이 1등을 목표로 하진 않더라”고 말했다. 에스쿱스는 “활동이 끝날 때마다 우리끼리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후회없이 멋있게 활동했다고 느끼면 좋더라. 그것 자체가 목표”라고 밝혔다. 민규는 “캐럿(세븐틴 팬덤명)이 자랑스러워하는 세븐틴이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세븐틴의 세 번째 정규앨범 ‘언 오드(An Ode)’의 음원은 오늘(16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