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택트’ 소녀시대 써니 “티파니, 눈으로 말할 수 있겠다고 느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아이콘택트’ 예고편. /사진제공=채널A

소녀시대의 써니가 채널A ‘아이콘택트’에 스폐셜 MC로 출연해 멤버 티파니와의 일화를 공개한다.

16일 방송되는 ‘아이콘택트’에는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가 등장한다. 그는 “눈 맞추는 게 가장 어렵다”는 중국 출신 방송인 장위안을 초대해 눈맞춤 비법을 전수한다. 하지만 장위안은 눈맞춤 내내 안절부절못한다.

장위안의 마음에 공감한 써니는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에서 티파니의 모습을 보며, 눈으로도 말할 수 있겠다고 처음 느꼈다”고 밝힌다. 이어 스님과 수녀님의 종교를 초월한 눈맞춤이 펼쳐진다. 달라도 너무 다른 취향을 가진 두 사람은 트로트 가수 송가인과 홍자로 취향이 나뉘는 등 동상이몽을 보여준다.

좁힐 수 없는 두 사람의 사정을 듣고 폭소한 MC 강호동은 “다큐멘터리나 영화로라도 두 분의 모습을 계속 보고 싶다”고 말한다.

‘아이콘택트’는 16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