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조선시대 청춘들의 성장史…”시청자 마음에 저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꽃파당,제작발표회

배우 변우석(왼쪽부터), 고원희, 박지훈, 서지훈, 공승연, 김민재. / 이승현 기자 lsh87@

“‘마음속 저장’이라는 유행어를 드라마에서까지 할 줄은 몰랐어요. 하하. 이번엔 ‘나 고영수야’라는 대사를 많이 할 예정입니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활동한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의 말이다. 그는 1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임현욱)의 제작발표회에서 “성인 배우로서는 처음 출연하는 드라마여서 긴장했다.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좋은 동료 배우들을 만나 자연스럽게 마음이 풀어졌고 캐릭터에도 녹아들 수 있었다”며 환하게 웃었다.

이날 오후 9시 30분 베일을 벗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과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첫사랑을 지키기 위한 왕의 이야기다. 박지훈을 비롯해 김민재·공승연·서지훈·변우석·고원희·박호산 등이 출연한다.

이 작품은 시대 배경을 조선으로 잡고, 매파라는 신선한 소재를 내세워 시작 전부터 주목받았다. 정승댁 아씨 강지화 역을 맡은 고원희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볼거리가 많다. 등장인물이 많아 지루할 틈 없이 매회 새롭고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진다”며 기대를 높였다.

김민재,꽃파당

배우 김민재. / 이승현 기자 lsh87@

김민재 역시 “대본을 보고 매파당의 이야기가 신선하게 다가왔다. 사극에서 주연을 처음 맡은 만큼 열정을 쏟아 최선을 다해 찍고 있다”고 했다. 종영한 tvN 드라마 ‘도깨비’의 과거 회상 장면에서 왕으로 짧게 등장한 적은 있으나 처음부터 끝까지 출연하는 사극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극중 조선 최고의 매파인 마훈 역을 맡았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소설을 집필한 김이랑 작가가 드라마 대본까지 맡아 완성했다. 신선한 소재와 구성에 매력을 느낀 김가람 PD가 연출을 맡았다.

“영향을 받을까 봐 원작 소설을 읽지 않았다”는 김가람 PD는 “원작을 쓴 김이랑 작가를 믿었다. 원작을 보면 어떤 식으로든 비슷하게 나올 것 같아서 일부러 읽지 않았고, 촬영이 끝나면 볼 계획”이라며 “이 작품은 등장인물들의 성장에 초점을 맞췄다. 이 과정에서 양념으로 사랑 이야기가 들어간다”고 소개했다.

극중 꽃파당에 혼사를 의뢰하는 조선시대 청춘들의 애틋하고 절절한, 때로는 웃음 짓게 만드는 다채로운 사연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 예정이다. 더불어 특별 출연하는 배우들의 라인업도 화려해 풍성한 볼거리를 더한다. 첫 회에는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박수아(리지)와 그룹 젝스키스의 장수원이 출연한다. 이외에도 회를 거듭하면서 조성하·고수·우현·조련·안상태·안세하·이수지 등이 예상하지 못한 장면에서 나타날 예정이라고 한다.

김가람 PD는 고수의 출연에 대해 “대본을 보고 누구나 떠오르는 1순위 배우가 있다. 캐릭터에 무척 잘 어울릴 것 같아서 간절함을 안고 출연을 요청했다. 매회는 아니지만 곳곳에 특별한 손님들이 출연한다. 이 역시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시청 포인트”라고 힘줘 말했다.

김민재는 “마훈은 사람을 잘 관찰하는 인물이다. 그의 특징을 눈빛과 목소리 톤, 몸짓으로 표현하려고 신경을 썼다. ‘내 눈에 보이는 것만 믿는다’는 대사를 잘봐주시면 좋겠다”고 귀띔했다.

박지훈,꽃파당

배우 박지훈. / 이승현 기자 lsh87@

자신의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해 노력한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박지훈은 “내가 맡은 고영수라는 인물은 매파 3인방 중에서 막내다. 전통 사극의 말투가 아니라 귀엽고 현대적인 말을 쓴다. 또한 향기를 좋아하는 설정이어서 촬영 전 꽃향기가 나는 향수를 뿌렸다”고 말했다.

이어 순정파 왕인 이수 역을 맡은 서지훈은 “대장장이로 살다가 하루아침에 국왕으로 신분이 바뀐다. 이 과정을 어떻게 하면 잘 표현할지 고민했다. 목소리 톤과 연기의 분위기를 바꾸면서 보여주려고 했다”고 밝혔다.

개똥이의 옷을 입은 공승연은 “개똥이의 말투에 가장 신경을 많이 썼다. 전라도 사투리를 쓰지만 오랫동안 한양에 살았고, 시장터에서 생활하면서 모든 사투리가 섞인 개똥이만의 말투를 만들려고 했다”며 “더불어 서서히 성장하고 예뻐지는 개똥이의 모습도 시청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변우석은 “내가 맡은 도준이는 남들이 볼 때는 한량인 것 같지만 상처가 많은 인물이다. 그의 고민과 상처를 이해하려고 애썼다”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소개했다.

김가람 PD는 “퓨전 사극이지만 다양한 장르가 맛있게 섞여 있는 드라마”라며 “배우들이 보여주려고 한 매력도 풍성하게 담겨있으니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아울러 김민재는 “우리가 어떻게 성장하고 움직이는지 눈여겨 봐달라”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