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신성록 “국정원 방문…직원들에 사격 실력 칭찬 받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신성록이 1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신성록이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의 캐릭터 연구를 위해 국정원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배가본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유인식 감독과 배우 이승기, 배수지, 신성록, 문정희, 황보라가 참석했다.

신성록은 국정원 감찰팀장 기태웅 역을 맡았다. 신성록은 “해보지 않았던 캐릭터였고, 끌리는 이야기였으며 꼭 해야할 이야기였다. 지금껏 못해봤던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는 여지가 많았다”고 말했다.

신성록은 “국정원에 방문해서 직원들과 식사하면서 국정원의 이야기들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사람이 명함을 줬는데 명함에 적힌 이름이 본명이 아니었다는 에피소드를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국정원 안에 총을 쏴볼 수 있는 곳에 가봤다. 총을 쏴봤는데 잘했다는 칭찬도 받았다”고 덧붙였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첩보액션멜로. 오는 20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