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유인식 감독 “연기 끝판왕 총집합…극강의 팀워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승기, 배수지, 유인식 연출, 문정희, 황보라, 신성록,배가본드

배우 이승기(왼쪽부터), 배수지, 유인식 감독, 문정희, 황보라, 신성록이 1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의 연출을 맡은 유인식 감독은 16일 “‘배가본드’는 첩보, 액션, 정치, 스릴러, 멜로, 서사 등 여러 가지가 들어 있는, 한마디로 흥미진진한 드라마’라고 밝혔다.

유 감독은 이날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배가본드’ 제작발표회에서 “오랜 시간 준비했고 많은 분들이 공력과 열정을 던진 드라마”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감독은 “다음회가 궁금해서 견딜수 없을 정도로 재밌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첩보액션 멜로다. 16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배가본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유인식 감독과 배우 이승기, 배수지, 신성록, 문정희, 황보라가 참석했다.

이승기는 무술감독을 꿈꾸다 여객기 추락사고로 조카를 잃고 후 진실을 파헤치는 추격자의 삶을 살게 된 차달건 역을 맡았다. 배수지는 국정원 요원이라는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는 고해리 역을 맡았다.

유 감독은 “11개월 동안 촬영했다. 어디 가면 끝판왕 역할을 하실 분들이 모여있는데도 편안하게 앙상블 연기를 해줬다”고 출연배우들을 칭찬했다. 또한 “모로코까지 가는 데만 20시간 걸린다. 말도 설고 음식도 설 수 있는 환경이었다. 촬영 여건이 나쁠 때, 액션을 비롯해 힘든 촬영 등 긴장의 연속이었는데 잘해줬다. 서로 많이 친해졌다”고 자랑했다. 이어 “좋은 사람들이라는 걸 느꼈다. 드라마가 끝나도 우정이 이어질 것 같다”며 “일하는 과정도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모습이 즐겁고 행복했다. 극강의 팀워크였다.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배가본드’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