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데뷔 후 첫 장기휴가 끝…오늘(16일) 다시 글로벌 무대로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약 한 달간의 휴가를 마치고 일정을 재개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6일 “방탄소년단이 장기 휴가를 마치고 오늘 오전 해외 일정 차 해외로 출국했다”고 밝혔다.

공항에서 포착된 멤버들은 액션 카메라를 든 모습이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데뷔 후 처음으로 장기 휴가를 보냈다. 소속사 측은 “멤버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휴식을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멤버들은 콘서트 관람, 여행, 낚시 등을 즐기며 각자의 시간을 가졌으며, 휴가 중에도 틈틈이 SNS를 통해 일상을 공유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장기 휴가를 끝낸 방탄소년단은 국내외를 오가는 바쁜 스케줄을 소화한다. 내달 11일부터 사우디아라비아를 시작으로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를 재개한다. 투어는 26~27일, 29일 서울 잠실 주경기장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