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요한’ 황희 “지성, 대본의 빼곡한 메모에 ‘깜짝’…성실+열정 단연 최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희 인터뷰,의사요한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에서 이유준 역으로 열연한 배우 황희.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황희가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에서 배우 지성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의사요한’ 종영 후 16일 오후 서울 잠원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황희를 만났다. 황희는 ‘의사요한’에서 마취통증의학과 펠로우 이유준 역을 맡아 열연했다.

황희는 “지성 선배님이 워낙 열심히 한다는 말을 익히 들었다. 감독님도 긴장하는 게 좋을 거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에서 오며가며 어깨 너머로 (다른 배우들의) 대본을 볼 때가 있지 않나. 지성 선배님의 대본은 대본인지 메모장인지 구분이 안 갈 정도다. 내가 많은 작품을 하진 않았지만 함께해온 배우들 가운데 단연 최고였던 것 같다”며 치켜세웠다. 또한 “극 후반으로 갈수록 (긴장이) 풀어질 수도 있는데 지성 선배님은 끝까지 한시도 긴장을 놓치 않았다”며 놀라워했다.

황희는 “연극, 영화, 드라마를 막론하고 실제 배우들 간의 관계는 ‘척’하려고 하면 티가 난다고 생각한다”며 “‘의사요한’ 후반부에는 내가 지성 선배님의 오른팔처럼 옆에 있다. 워낙 좋아하는 선배님이기도 해서 실제로도 내가 깍듯하게 모셨다”고 밝혔다. 또한 “선배님의 표현 방식이 남자답기도 하고 스윗하시다. 동생처럼 나를 잘 챙겨주셨다”며 고마워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