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마마트’, 코믹 판타지로 정면돌파…원작웹툰 ’11억뷰’ 명성 이을까(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병철,이동휘,이순재,박호산,정혜성,쌉니다 천리마마트

배우 박호산(왼쪽부터), 이순재, 정혜성, 김병철, 이동휘가 16일 오전 서울 도화동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tvN 새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누적 조회수 11억을 기록하며 사랑 받은 웹툰 ‘쌉니다 천리마마트'(이하 ‘천리마마트’)가 tvN에서 드라마로 선보인다. 코미디와 판타지를 아우른 웹툰이라 드라마로 만든다고 했을 때 기대와 우려를 동시에 낳았다. 연출을 맡은 백승룡 감독은 ‘천리마마트’만의 판타지 요소에 대해 “피하지 않았다”면서 그것이 이 드라마만의 색깔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연 중 한 명인 배우 김병철은 비밀병기가 많다고 자신했다.

16일 오전 11시 서울 도화동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 그랜드볼룸B에서 ‘천리마마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발표회에는 백 감독과 김병철, 이동휘, 이순재, 박호산, 정혜성이 함께했다.

‘천리마마트’는 DM그룹 내에서 ‘유배지’로 통하는 천리마마트를 기사회생시키려는 점장과 그에 대립하는 사장이 만들어내는 코미디물이다. 이동휘가 천리마마트의 점장 문석구 역을, 김병철이 마트 사장 정복동 역을 맡았다.

백 감독은 “웹툰 자체가 독특해서 드라마화가 가능한 지에 대해 우려하는 사람들이 있었고 회사 내부에서도 가능할 지 의문이 있었다. 그러나 드라마화 작업 과정에서 다른 드라마와 차별화 포인트가 생겼다”고 밝혔다. ‘천리마마트’의 드라마화가 확정됐을 때 가장 관심을 모은 부분이 원작의 빠야족 표현이다. 빠야족은 원작에서 가상의 섬 ‘빠야섬’에서 온 원시부족으로, 백인들의 습격으로 삶의 터전을 잃었다고 생각한다. 백 감독은 “빠야족이 없으면 ‘천리마마트’가 아니라는 생각에 고민을 거듭하다가 큰 역할을 하는 캐릭터로 넣었다. 비밀병기다. 문제가 되지 않는 선까지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정혜성은 드라마에 빠야족 10명이 나온다고 말했다.

백 감독은 “원작의 김규삼 작가, 드라마화를 담당하는 새 작가와 충분한 소통을 통해 ‘천리마마트’를 만들어가고 있다”고도 했다. 백 감독은 “새 작가님이 원작에 없는 인간적인 감수성을 창조해주고 있어서 대본이 풍부해지고 있는 것 같다”며 “김 작가님도 첫 대본 리딩에 참석했는데 좋아해줘서 다행이었다”고 했다.

이동휘,김병철,쌉니다 천리마마트

tvN 새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에서 코미디 호흡을 보여줄 이동휘(왼쪽)와 김병철./ 서예진 기자 yejin@

이동휘는 “감독님이 문석구를 많이 닮았다. 감독님을 많이 참고해서 캐릭터 연구를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출연을 결정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해 요가와 필라테스를 통해 몸을 만들고 있다”며 “열심히 배운 요가와 필라테스를 언젠가 한번쯤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를 요청했다.

김병철은 “원작이 너무 재밌어서 그 부분들을 직접 만들어보고 싶었다. 김 작가님의 유머 감각을 화면에 구현해보고 싶었다”며 “원작은 이미 다 봤고 필요한 부분은 다시보기를 해가며 연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순재는 정복동을 천리마마트로 좌천시킨 DM그룹의 창업자 김 회장 역을 맡았다. 이순재는 “기업의 승계에 관해 치열한 경쟁이 벌어진다. 기발한 아이디어들이 속시원하며 상당히 재밌는 드라마”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박호산은 DM그룹의 개국공신이자 정복동이 좌천되기 전까진 그룹의 2인자였던 권영구 전무 역을 맡았다. 박호산은 “원작의 팬으로서 작품을 하게 돼 좋다”며 “권영구 전무는 다른 캐릭터들을 견제하고 관찰하고 갈등을 일으키는 중요한 인물이다. 비밀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드라마의 만화적인 매력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정혜성은 권영구에 의해 DM그룹에서 천리마마트로 파견된 조미란 역을 맡았다. 정혜성은 “조미란은 다혈질인 데다 긍정적이라는 점에서 실제 성격과 싱크로율이 높다. 그래서 대본을 보자마자 잘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천리마마트’는 오는 20일 밤 11시 첫 회를 방송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