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짠내투어’, 규현의 ‘규규절절’ 투어 공개…지치지 않는 ‘투머치토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더 짠내투어’ 스틸./사진제공=tvN

16일 방송되는 tvN ‘더 짠내투어’에서 멤버들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말라카로 네 번째 여행을 떠난다. 지난 세 번의 여행에서 각각 1승을 거둔 설계자 한혜진, 이용진, 규현은 진정한 강자를 가리기 위해 차별화된 투어를 선보인다.

다양한 인종과 문화, 종교가 공존하는 말레이시아 여행에는 샘 오취리와 걸그룹 이달의 소녀의 츄가 평가자로 함께한다. 가나 출신의 샘 오취리와 젊은 피 츄는 색다른 시각에서 설계자들의 투어를 날카롭게 평가한다. 특별 평가항목으로 친절 지수가 추가돼 과하게 친절해진 한혜진과 이용진, 규현의 모습이 웃음을 안길 전망이다.

쿠알라룸푸르 여행 첫째 날 설계를 맡은 규현은 ‘규규절절’ 투어를 선보인다. 지난 여행에서 끊임없는 토크로 조찬호라는 별명을 얻은 규현이 이번에도 구구절절 설명 퍼레이드를 예고한 것. 규현은 “여행 첫날 설계자도 우승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겠다”며말레이시아 독립의 상징인 메르데카 광장과 야생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버드 파크 등의 관광 명소와 현지인들만 찾는다는 중국요리 맛집을 잇달아 방문한다.

이색 볼거리, 먹거리와 더불어 규현은 말레이시아의 역사, 문화, 인종, 종교를 넘나드는 풍성한 이야기들로 멤버들의 호평을 자아낸다. 더위에 힘들어하는 멤버들을 위해 계획에 없던 카페를 방문하는 유연함과 수시로 멤버들의 상태를 확인하는 세심한 배려로 친절 지수까지 끌어올힌다.

그러나 체감온도 40도에 육박하는 폭염 속 그늘 하나 없는 메르데카 광장에서 설명을 듣던 멤버들은 점차 지쳐가고, 필살기로 선보인 버드 파크 황새 밥주기 이벤트는 예상외의 반응으로 규현을 당황하게 만든다. 또한 중국 식당에서 서비스로 생각하고 먹은 땅콩과 녹차가 유료로 밝혀지는 등 어김없이 위기가 찾아와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더 짠내투어’의 안제민 PD는 “무더위에도 지치지 않는 규현의 ‘투머치토커’ 열정과 멤버들의 칭찬과 불만에 냉온탕을 오가는 짠내 나는 상황들이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며 “특별 평가자로 나선 샘 오취리의 재치 있는 입담, 츄의 넘치는 예능감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