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김소유 “방송 출연 후 팬들이 많이 늘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김소유,쇼케이스

가수 김소유가 16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싱글앨범 ‘별 아래 산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트로트가수 김소유가 ‘미스트롯’ 출연 후 달라진 점으로 늘어난 팬을 꼽았다.

김소유가 16일 오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싱글앨범 ‘별 아래 산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김소유는 ‘미스트롯’ 준결승 진출을 언급하며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 생긴 것이 너무 기뻤다. 방송에 출연하게 된 것도 기뻤다. 준결승에 오를 거라고 생각도 못했다. 살면서 가장 기쁜 일을 꼽으라고 하면 준결승에 오른 일이다. 그만큼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경연이 끝나고 콘서트를 시작할 때는 제 팬이 다섯 명도 안 오셨다. 근데 콘서트 마지막 날에는 현장에 정말 많은 팬들이 와주셨다. 목소리를 좋아해 주시고 아껴주는 팬들이 많이 늘어난 게 가장 큰 변화”라고 밝혔다.

김소유의 신곡 ‘별 아래 산다’는 슬로우 록 리듬의 트로트로 지금은 하나, 둘 사라져가는 하늘과 가장 가까운 동네의 삶과 애환, 사랑과 사람의 이야기를 담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