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을 내요, 미스터 리’ 프랑스서 리메이크…“따뜻한 웃음·감동 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힘을 내요, 미스터 리’ 포스터./사진제공=NEW

차승원 주연의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가 프랑스에서 리메이크된다.

‘힘을 내요, 미스터 리’의 배급사 뉴(NEW)는 16일 “제작사 용필름과 프랑스 영화사 스튜디오 카날이 ‘힘을 내요, 미스터리’ 리메이크 제작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스튜디오 카날은 ‘오만과 편견’ ‘브리짓 존스의 일기’ 등 약 6000여 편의 보유한 프랑스 대표 영화사다.

스튜디오 카날 측은 “‘힘을 내요, 미스터리’ 특유의 따뜻한 웃음과 감동이 프랑스 관객에게도 사랑받을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럭키’의 이계벽 감독이 연출한 이 작품은 아이 같은 아빠 철수(차승원 분)와 어른 같은 딸 샛별(엄채영)의 좌충우돌 반전 코미디물. 지난 11일 개봉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