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日 활동 마치고 귀국…”국내 컴백 박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드림캐쳐. / 제공=드림캐쳐컴퍼니

그룹 드림캐쳐가 국내 컴백을 위해 박차를 가한다.

드림캐쳐는 16일 일본 활동을 마치고 귀국한다. 이어 오는 18일 공개하는 스페셜 미니음반 ‘레이드 오브 드림(Raid of Dream)’으로 국내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드림캐쳐는 호주와 말레이시아 단독 콘서트에 이어 일본에서 미니음반 ‘더 비기닝 오브 디 엔드(The Beginning of The End)’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더불어 모바일 게임 ‘킹스레이드’와의 협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Raid of Dream’의 발표를 앞두고 있다.

‘Raid of Dream’의 비밀을 하나씩 공개하면서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콘셉트 예고 사진부터 음반의 하이라이트 메들리와 타이틀곡 ‘데자뷰(Deja Vu)’의 가사까지 보여줬다.

소속사 드림캐쳐컴퍼니의 관계자는 “드림캐쳐는 바쁜 일정에도 국내 활동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새롭게 꺼내놓을 이야기에 귀 기울여달라”고 말했다.

드림캐쳐는 새 음반을 발표한 이후 다음달 말부터 유럽 7개국을 돌며 투어 콘서트를 펼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